전중훤 에듀해시 글로벌 파트너스 부회장(사진=김산하 기자)

전중훤 에듀해시 글로벌 파트너스 부회장(사진=김산하 기자)

“OECD 등 글로벌 경제기구들이 현재 공통적으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 대해서 논의하고 있습니다. 기업과 정부뿐 아니라 우리의 삶까지, 모든 것들이 디지털화 되는 전환기를 맞는 상황에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고민해보자는 것이죠. 이러한 관점에서 최근 떠오르는 시장이 스마트시티입니다”

전중훤 에듀해시 글로벌 파트너스 부회장(사진)은 1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테크앤톡’ 행사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이와 같이 발언했다. 디지털 전환 시기를 맞이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5G 등 다양한 기술이 실생활에 접목된 스마트시티에 관심이 집중된다는 논지다.

BIAC(Business at OECD)의 위원이기도 한 전 부회장은 “더 나은 디지털 미래로 가기 위한 첨단 기술들의 융합 모델이 스마트시티지만, 아직까지는 제대로 된 실사용 사례가 부족해 갈 길이 멀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내에서도 현재 부산과 세종에서 국가 시범 도시 사업이 진행 중에 있고, 민간 단에서도 저희가 안동에 위치한 KPA캠퍼스에서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를 추진중에 있다”며 “제대로 된 스마트시티의 한국 상용화 사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톰 매너 R3코다 아태지역 이사(사진=김산하 기자)

톰 매너 R3코다 아태지역 이사(사진=김산하 기자)

톰 매너 R3코다 아태지역 이사는 스마트시티에서 블록체인의 활용 방안에 대해서 발표했다. 톰 이사는 ”스마트시티 내 블록체인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분야는 시민에 대한 행정 처리 분야”라면서 “주민등록증과 같은 민감 정보나 부동산 등기 데이터 등을 블록체인에 올려 관리하게 되면 운영 효율성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용석 애로우 일렉트로닉스 한국 총괄 사장은 IoT산업의 관점에서 스마트시티를 재해석했다. 윤 사장은 “스마트시티는 넓게 보자면 IoT 프로젝트의 일종”이라며 “IoT결국 현장에서 데이터를 어떻게 수집하고, 얼마나 정확하게 분석해서 신속하게 전송하느냐, 그리고 해당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스마트시티 사업 성공의 관건”이라고 짚었다.

스마트시티 기술이 어떻게 우리 사회에 기여하는지에 대한 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란딥 카푸르 DXC테크놀로지 기술 총괄 이사는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몰려드는 순례자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를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극복한 사례가 있다”며 “주차 시설 문제나 교통 문제, 이동 동선의 문제 등을 개선하고 효율성을 극대화시켜 지난 해 880만명이 방문하던 순례지가 2200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도록 바뀌었다”고 강조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