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및 통신·공공 데이터로 디지털 성범죄 예방서비스 개발
다양한 범죄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활용 계획

지하철 불법 촬영 등의 디지털 성범죄를 빅데이터 분석으로 단속·예방하는 시대가 열렸다.

KT는 경찰청과 함께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서 주관한 ‘2018 빅데이터 플래그십 선도사업’으로 범죄위험도 분석을 통한 디지털 성범죄 예방서비스를 개발하고 경찰 일선 단속현장에 적용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빅데이터 플래그십 선도사업은 환경, 안전, 교통 등 분야에서 빅데이터 선도 성공사례 발굴하고 전파해 사회현안을 해결하려는 NIA의 공모사업이다. KT와 경찰청 컨소시엄은 지난해 4월부터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해 결실을 맺었다.

디지털 성범죄의 대표적인 유형인 불법 촬영은 불특정 다수에게 온라인으로 확산되어 심각한 사회 문제를 야기한다. 불법촬영뿐만 아니라 영상 제작, 유포 및 시청하는 행위 역시 디지털 성범죄에 해당하지만, 개인 간의 전파를 단속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불법촬영 자체를 원천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 서비스는 경찰청의 과거 디지털 성범죄 데이터와 KT의 통신 유동인구 및 공공 데이터 기반 빅데이터를 분석해 지하철 노선, 역, 출구 별 디지털 성범죄 발생위험도 지표를 개발·적용한 것이다.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지하철역에서 발생한 디지털 성범죄 데이터와 서울 및 수도권 지하철역 유동인구 데이터, 상업·주거·오피스·기타 등으로 구분한 배후지 데이터, 지하철 노선 데이터가 활용됐다.

경찰은 이 서비스를 통해 과거 범죄가 발생했던 상황과 유사한 조건을 가진 지역의 위험도 정보를 5등급으로 분류해 확인할 수 있다. 또 디지털 성범죄 발생 위험도 기반 순찰지역 추천 기능으로 불법촬영 단속 노선과 단속 시간 등을 결정해 범죄를 예방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도시철도공사 등 유관기관에 관련 지표를 제공하고 행정안전부에서 제공하는 생활안전지도 서비스에도 디지털 성범죄 발생위험도 지표를 탑재해 국민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윤혜정 KT 빅데이터사업지원단장(전무)은 “이번에 선보인 디지털 성범죄 예방서비스는 실제 경찰관의 단속 업무에 빅데이터를 활용한 의미 있는 사례”라며 “향후에도 경찰청과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로 사회, 경제적 피해를 줄이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